허위로 보험금 청구 시 공범될 수 있다

최신보험뉴스


교통사고로 인해 자동차가 망가져서 수리를 하려고 정비업체를 찾은 소비자가 있는데 정비업체에서 고장 난 부품 외에 다른 곳까지 교체하라는 의견에 혹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지금 당장은 공짜로 수리를 받기 때문에 좋을 수 있겠지만 정비업체에서 사고 내용을 확대하거나 허위 사고를 접수해서 보장사에게 보험금을 더 많이 받게 됩니다.
그래서 결국엔 공짜로 수리를 받는 것이 아닌 정비업체와 소비자가 보험금을 나눠가지는 것과 같은 경우가 돼버립니다.

사고가 나지 않은 곳까지 수리를 해주면서 보험으로 처리하라는 것은 보험사기일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하는 것이 좋습니다.
파손되지 않은 곳을 일부러 파손해서 수리를 한 정비업체가 있는데 운전자와 같이 한 것이기 때문에 허위 접수를 하면서 운전자까지 보험사기꾼이 돼버립니다.
그리고 자동차 수리로 인해 자동차를 운전하지 못할 때 렌터카를 빌릴 수 있는데 이를 이용해서 렌터카 종류나 렌트 기간, 렌트 계약서를 렌터카업 체나 정비업체에서 조작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 주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