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손보험, 한순간의 선택으로 보험사기범 될 수 있다

최신보험뉴스

금융감독원은 실손보험 보험사기 예방자료에서 질병, 사고로 병원을 방문하면 의료 관련 보험 상품에 가입한 소비자의 본전심리와 병원을 돈벌이 수단으로 여기는 사무장 병원이 어우러지면 다양한 보험사기 유혹에 빠지기 쉽다고 경고했습니다. 금감원은 일부 보험사기 사례를 들어 비슷한 유형의 사건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실손보험 보장 대상이 아닌 피부관리와 미용시술을 권해 시술한 뒤 이를 보장대상 질병을 치료한 것처럼 허위 진료확인서를 발급한 것입니다. 미용시술은 실손보험 약관상 보장 대상이 아니지만, 일부 보험설계사는 사전에 병원과 입을 맞춰 공짜 입원, 치료 등을 미끼로 보험계약을 체결한 뒤 보험금을 편취하기도 합니다. 


재정이 부실한 병원이나 사무장병원에서는 서류상으로만 입원하는 환자를 모집하고 허위 진료확인서를 발급하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행위가 계속되는 병원은 환자가 정상 진료를 받아도 병원이 사기 혐의로 조사받게 되면 함께 조사받을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합니다.